크리야의 빛 성경(BIBLlE) by 성지

The HOLY BIBLE(성경) : 크리야(Kriya)의 빛


번역 작업이 아직 이루어지지 않았으니
번역 성경에 대한 문의는 사절 합니다!!

The HOLY BIBLE: In the Light of Kriya  ☜  보러 가기

성경 : 크리야(Kriya)의 빛



▷ This title includes:  표제가 포함하는 것은

  • Insight into the Holy Bible
    성경에 대한 통찰
  • The New Testament
    신약 성경
  • The Old Testament
    구약 성경
  • Kriya: The Science of Breath
    크리야: 숨(호흡)의 과학
  • The author was told by a fellow disciple of Babaji that Jesus came to the Himalayas to complete his Kriya education from Babaji, which he was unable to do in his previous life.
    지은이는 예수께서 그의 전생에서 수행할 수 없었던 크리야 교육을 바바지로부터 완성하기 위해 히말라야로 오셨다고 바바지의 제자인 동료에게 들었다.

  • Jesus then taught Kriya to his disciples in his last incarnation, and so the New Testament is a book of Kriya.
    예수께서 마지막 화신(化身)으로 이 땅에 오셨을 때 자신의 제자들에게 크리야 요가를 가르치셨는데, 그래서 신약 성경은 크리야(Kriya)의 책이다.
▷ 크리야 요가 수련소 ☜ 클 릭~!

그대는 보게 되리라.

그것을 보면 그대는

모든 것을 보게 되리라.

끝없는 통찰력과

생(生)과 사(死)의 윤회와

대자유의 경지를.., - 티벳의 성자 밀라레파

※ 밀라레파에 대하여 


《제췬 카붐》제12장 – 라마 카지 다와삼둡 번역.
지은이 밀라레파는 티벳 불교의 종파인 카규파[喝擧派]의 시조인 마르파(Marpa 1012∼1109)의 제자이다. 네팔 국경 근처인 궁탕(Gunthan)에서 태어났다. 그가 승려가 된 유래는 다음과 같다. 

아버지는 장사로 큰돈을 벌었으나 그의 나이 일곱 살 때 세상을 떠났다. 이후 백부가 재산을 빼앗고, 그의 어머니에게 결혼을 강요하였으나 어머니는 이를 거부하고 밀라레파에게 흑주술(黑呪術)을 배우게 하였다. 흑주술을 배운 밀라레파의 주문으로 백부의 집이 무너지고 가족이 몰살당하였다. 그러나 원수를 갚은 밀라레파는 자신의 죄업을 뉘우치고 불문에 들어섰다. 

이후 닝마파(Ninmapa)로부터 구승(九乘)의 가르침을 받고 무상유가밀(無相瑜伽密)인 대원만법(大圓滿法)을 전수받았다. 38세에는 마르파를 만나 6년간 고행한 끝에 그의 제자가 되어 차크라(Cakra)라는 기공(氣功)과 운행에 중심을 둔 수련법을 전수받았다. 

그 뒤 다시 고향으로 돌아와 동굴에서 풀로 연명하며 9년간 수행하여 깨달음을 얻었으며, 마하무드라 경지를《십만가요》에 읊었다. 신통력을 겸비하여 많은 사람들을 교화하던 중 83세 때 그를 질투하던 승려가 준 독이 든 우유를 마시고 열반하였다고 한다.


탑 10 스코트랜드 노래 by 성지


♫ Top 10 Scottish Songs (Vocal) ♫



A Red, Red Rose -  
스코트랜드 詩

 

 

My love is like a red red rose,
That's newly sprung in June.
My love is like a melody,
That's sweetly played in tune.

As fair art thou, my bonnie lass,
So deep in love am I,
And I will love thee still, my dear,
Till a' the seas gang dry.

Till a' the seas gang dry, my love,
Till a' the seas gang dry,
And I will love thee still, my dear,
Till a' the seas gang dry.

Till a' the seas gang dry, my dear,
And the rocks melt with the sun,
And I will love thee still, my dear,
While the sands of life shall run.

But fare thee well, my only love,
Oh fare thee well awhile!
And I will come again, my love,
Tho' it were ten thousand mile.

Tho' it were ten thousand mile, my love,
Tho' it were ten thousand mile,
And I will come again my love,
Tho' it were ten thousand mile.






미세신(微細身) - 심령체(心靈體) by 성지


  1. 물리적 신체(Physical body) - 육안으로 볼수 있으며 16가지의 화학 성분으로 이루어져있는 인간의 신체이다. 《공간을 통해 잠자기(Sleeping Through Space)》저자 알렉산더 캐논(Alexander Cannon)2은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다.

    "물질세계의 발생은 이러한 순서로 전개되었다. 우선 에테르로부터 공기가 나왔고, 공기로부터 불이 생겼으며, 불의 중심으로부터 물이 유출하였고, 물의 내부로부터 땅이 유래하였다. 대지로부터 세상에 풍부한 생명이 발생하였다. 비록 다양한 형태와 다양한 명칭을 쓰지만 대지와 불과 물과 공기는 함께 하나이다. 왜냐하면 이 모두는 다 하나인 우주정신의 에테르에서 반영되어 나온 것이기 때문이다. 특징은 명칭과 어휘에서 유래할 뿐 실질적인 차이는 존재하지 않는다. 즉 특징을 표출시키는 위대한 전능한 신만이 있을 뿐이다."


  2. 에체르체(The Etheric Body) - 은사슬, 육체를 관리하는 역할. 즉 물질계를 실제화 하기 위한 매개체이다. 육체와 바로 연결되어 있으며 육체의 활동에 지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존재이다. 에테르체는 섬광이 척수의 전면을 따라 아래로 흘러내려가는 것에 비유할 수 있으며 아스트랄체나 육체로부터 독립된 실체이다. 반면에 육체는 불수의(不隨意 의지에 지배받지 않는) 교감신경계를 통하여 아스트랄체에 의존하고, 차례로 아스트랄체는 에테르체에 의존한다. 여기서 알랙산더 캐논(Alexander Cannon)은 이처럼 말한다.

    "달걀을 달걀껍질이 둘러싸고 있듯이 아스트랄체는 육체를 둘러싸고 의지에 지배를 받지않는 신경계의 망상(網狀) 조직에 있는 마음 중추들과 통하는 대기속 에테르로 존재하는, 보이지 않는 정신적 전파에 의해 육체와 연결되어 있다. 깊은 최면 상태에서 최면에 걸린 사람은 직립해 있는 완전히 건강한 육체의 중심에 
    '직선의 막대기 같이 똑 바로선 에테르체'가 존재하며, 육체를 에워싸서 직립한 모양과 같은 존재가 아스트랄체이다. 성경에서 아스트랄체를 ‘금 그릇(골든 볼)’이라고 말하고, 에테르체는 ‘은 사슬’처럼 끈으로 연결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금 그릇이 깨지고, 은사슬이 풀어질 때 그날이 올 것이다’"

  3. 동양에서는 육체가 사망했을 때 에테르체를 내포한 아스트랄체가 대략 3일 뒤 육체로부터 분리되며, 수년에서 수세기 뒤에는 아스트랄체도 같은 방식으로 죽는다고 알려져 온지 오래되었다. “금그릇이 떨어져 부서지게 되는” 그 때 에테르체는 아스트랄체와 분리되어 '영혼'이 될 것이다. 육체의 눈으로 볼 수 없는 에테르체는 특별한 수련을 통해 각성시켜야만 볼 수 있도록 되어 있다.


  4. 아스트랄체(The Astral Body) - 성경에 금그릇으로 묘사된 아스트랄체는 영계(아스트랄계, 맨탈계, 코잘계...) 중에서 가장 하위 차원의 세계로서 인간의  정신적 감성적 본성 19가지에 해당되기에 모든 물질계(에테르계)의 존재들은 아스트랄계와 가장 쉽게 활발한 교류를 할 수 있다.
    - 지성(intelligence), 자아(ego), 감정(feeling), 정신(mind), 지식(시각, 청각, 후각, 미각, 촉각), 행위(출산, 배설, 말하기, 걷기, 수공예手工藝), 생명령(고정시키고 동화시킴, 제어, 변형, 순화)
    - 육체적인 욕구에 해당되는 이기주의와 감각적 즐거움에 뿌리를 두고있는 감각적 경험의 충동이나 유혹이 영적인 애착이나 근원적 인식과 관련된 욕구보다 더 강렬하다.

  5. 맨탈체(The Mental Body) - 상위체인 코잘체로부터 명령을 받아 아스트랄체를 관리하여 물질계에 영향력을 행사하게 된다. 맨탈체는 물질계에 나타낼 아스트랄체에 대한 상세한 계획과 설계가 있는 체로 아스트랄체에 대한 상징적인 핵심 정보를 담고 있다.

  6. 코잘체(The Causal Body) - 모든 영계에서 물질계의 개체를 이루는 가장 핵심적인 영체이다. 물론, 코잘계가 영계의 가장 핵심은 아니다. 코잘계 이상의 영계가 또한 존재하기 때문이다. 다만, 물질계에 있는 생명체들의 근본이 되기 때문에 물질계에 있는 모든 개체들의 핵심이 코잘체라는 것이다.
    - 어느 신체가 있다는 것은 성취되지 아니한 욕구들에 의해서 존재하게 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인간의 영혼이 무지와 욕망이라는 마개로 단단히 밀봉된 1 물리적 신체, 3 아스트랄체, 5 코잘체의 신체에 들어있는 한 그는 성령의 바다에 합일 될 수 없다.
    - 근원적인 업과 과거의 욕망의 씨앗들을 속죄하는 일이 끝나면 근원적 신체(코잘체 Causal Body)를 벗어나서 영생의 야훼, 신과 합일한다.

  7. 붓디체(The Buddhic/Christic Body) - 영적진보가 탁월하여 이 붓디체와 교류를 할 수 있는 사람이 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코잘체 이상의 영계는 너무나 거대하기에 잘 의식하지 못한다.

  8. 아트믹체(The Atmic Body) - 붓디체와 마찬가지로 아트믹체 역시 인간의 의식으로는 느끼기 어렵다.



  9. ◎ 혼백(魂魄)3



    우리나라 고대시기 부터 전통 사상처럼 내려오는 살아 있는 사람의 육신에 깃들어서 생명을 지탱해주고 있다고 믿어지는 가장 으뜸가는 기(氣)를 말한다. ‘혼(魂) · 혼령(魂靈) · 혼백(魂魄) · 영혼 · 넋 · 얼’ 등과 같은 뜻으로 쓰인다.

    이 혼백(魂魄)은 인간에게 깃들어 있다고 여겨지는 두 종류의 영혼을 가리키고 있는 것이다. 제사를 드리는 전통 민간 습속에서 인간이 죽은 다음, 혼(魂)은 인간의 몸을 빠져나와 위패 안에서 살다가 곧 하늘로 올라간다고 믿었다.

    그리고 백(魄)은 인간의 사후에도 몸 속에 사는 존재로, 묘지에 묻힌 시체와 함께 흙이 되는데 산 사람들로 부터 공양 받지 못했다거나, 이 세상에 미련이 남은 사자일 경우, 혼백은 귀(鬼)가 되어 인간계에 나타나 병 등의 해를 끼친다. 이 때는, 귀(鬼)가 되어 ‘돌아온 자’라는 의미를 가지며 일종의 악령을 가리켰다.

    ‘기(氣)’란 기운 또는 운기(運氣)라고 설명하기도 하는데, 때로는 감각적인 형상을 띠고 나타난다고 믿었다. 넋은 육신의 죽음과 무관하게 그 자체의 실체를 존속시킬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뜻에서 초월성을 지니고 있다고 간주했다.

    ‘혼(魂)’은 넋과 같은 뜻으로 쓰이지만, ‘백(魄)’은 조금 다른 의미를 가진다. ‘혼(魂)’은 살아 있는 이와 죽은 이 양쪽에 걸쳐 쓰이나 ‘백(魄)’은 죽은 이의 신격화 된 넋을 주로 뜻한다.

    넋이란 말은 혼 · 혼백 · 영혼 · 얼 등 어느 경우에나 동의어로 쓰일 수 있는 포괄적인 용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면서 그것이 신격화되었을 때 신령이라고 불리는 데, 이 신령에는 자연의 ‘영(靈)’도 포함시켰다.



--------------------------------------------------------------------------------------------------------------
  1. 《요가난다》하권, p240 ~ 264 지은이: 파라마한사 요가난다. 번역: 김정우 정신세계사. 
    《쿤달리니 탄트라》스와미 사티아난다 사라스와티 저서, 박광수 옮김 p 143 
    * 미세신(微細身 - 심령체心靈體)
    신비학이나 요가 과학에 의하면 우리가 전부라고 생각하는 육체 외에도 섬세하고 진동률이 높은 몸들이 여러 겹으로 겹쳐 존재한다. 이것을 미세신이라고 하는데 신지학에서는 에테르체, 아스트랄체, 멘탈체, 코잘체, 붓디체, 아트마체등 여섯 개의 몸이 있다고 한다. 
  2. 《공간을 통해 잠자기(Sleeping Through Space)》저자 알렉산더 캐논(Alexander Cannon). 역자: 성상구(成相求)
  3. [자료 참조] 인터넷 네이버 지식백과, 두산백과, 서울대학교 철학사상 연구소.

1 2 3 4 5 6 7 8 9 10 다음